2012.04.16 00:21

미디어 인터뷰 관련 인용구

미디어 트레이닝 전문가인 브래드 필립스는 PR Daily에 미디어 인터뷰나 연설과 관련해 유명한 인물들이 남긴 말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소설가 마크 트웨인 등 뜻밖의 인물이 널리 알려진 내용을 언급한 경우도 있습니다. 몇가지 주목할 만한 내용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미디어 인터뷰 관련


3. 가장 약삭빠른 기자들은 우호적이고 미소를 띄우며 지지하는 것 처럼 보이는 기자들이다.   

   그들은 모든 경우에 당신을 파괴하려고 하는 자들이다. —Ed Koch, 전 뉴욕시장    

    (기자 관계에서 방심은 금물아라는 널리 알려진 내용인데 이런 말을 하게 된 배경은?)


4. (미디어 인터뷰에서) 타격을 주는 것은 질문이 아니라 대답이다.  —Sam Donaldson

      (어떻게 답변하는가에 따라 급반전이 이루어지는 경우도) 


5. 적절한 시점에 잠깐 멈추는 것보다 더 효과적인 말은 없다 —Mark Twain

    (침묵을 적절히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중요) 

 

6. 자신의 생각보다 작게 말하는 것을 배울 때까지 연설가나 작가는 성공할 수 없다

     —Ralph Waldo Emerson

    (이 말은 연설가나 작가보다 미디어 인터뷰에 더욱 적절한 표현인 듯)


7. 같은 것을 반복하고 반복하고 또 반복해서 말하는 일은 - 이는 워싱턴의 정치인들과 식자들을 따분하게 만드는데- 효과적이다.  —Michael Deaver, 레이건 대통령 비서실 차장  

     (반복적인 안전한 메시지의 힘)



메시지 개발 관련 어구 


8. 긴 편지를 써서 미안합니다. 짧은 글을 쓸 시간이 없었어요.—Mark Twain (외 다수)  


9. 짧은 말이 가장 좋다, 그리고 오래된 말은, 짧다면, 모든 것 중에서 제일 좋다.

    —Winston Churchill

      (간결한 핵심메시지의 중요성) 



위기커뮤니케이션 


12. 어차피 알려질 일이라면 즉시 알리는 것이 낫다 —Henry Kissinger

    (온라인 미디어가 출현하기 훨씬 전인 키신저 장관시절에도 그 중요성을 깨닫고 있었네요)


13. 항상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라. 이것은 당국을 무방비 상태로 만들며 당신이 더 전념할 기회를 준다 —Mark Twain

     

14. 아무도 당신이 얼마나 알고 있는지 신경쓰지 않는다, 당신이 얼마나 신경쓰고 있는지를 알 때까지는 —Theodore Roosevelt

     (위기상황에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하고 문제해결을 위해 진정성을 보일 것) 



대중 연설   


16. 연설에서 중요한 것 세가지: 누가 말했는가, 어떻게 말했는가, 무엇을 말했는가. 이 가운데 가장 덜 중요한 것은 세번째이다.  —John Morley, 영국의 정치인 

     (각종 청문회, 사과문 발표 등의 의례적인 경우에는 발표내용 보다도 발표 자체가 중요한 의미)


17. 좋은 즉흥연설을 준비하는데는 보통 3주 이상이 걸린다. —Mark Twain

 (가장 좋은 발표는 외우거나 텔레프롬프트 자막을 읽는 것이 아니겠지요).

                                      # # #

Trackback 0 Comment 0
2012.04.01 15:52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처하는 법: 스키틀즈 케이스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방범대원의 오인사격으로 숨진 10대 흑인소년의 추모집회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최근 캔디 제조업체인 Wrigley사에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뉴욕타임즈 보도)

저희 회사는 소년의 죽음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또한 이번 비극이 발생한 뒤 취한 저희의 행동이 이윤을 얻으려는 것으로 비춰지기를 결코 원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관여하거나 논평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17세의 후드티를 입은 흑인 소년 트레이본 마틴을 쏜 방범대원은 정당방위로 인정되었지만 트레이본이 지닌 소지품에서는  스키틀즈 캔디와 음료수병이 발견되었을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시민들은 인종차별 및 당국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스키틀즈를 사서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고 합니다. 스키틀즈가 갑작스럽게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시위대의 상징으로 떠오른 것입니다.

이미 소셜미디어 상에서는 갑작스럽게 판매가 급증한 스키틀즈 측이 유가족을 지원하거나, 인종차별 반대 및 추도집회에 대한 후원, 또는 저소득층을 위해 기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회사에서 행동을 보일 때까지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회사측에서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즉, 기부를 하더라도 금액이 충분하지 않다는 시비가 이어질 수 있고, 적극적인 행동을 취한다면 매출을 늘리기 위한 것이라는 비난을 살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기업이 정치사회적 이슈에 직접 끼어든다는 것은 매우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예상치 않은 수익에 대한 처분을 요구받은 Wrigley사처럼 본의 아니게 정치사회적 이슈에 휘말리게 된 기업 입장에서는 단지 운이 없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각자 자신의 관점에서 기업에게 '적절한(?)' 행동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따라서 상황이 겉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치닫기 전에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 Wrigley사처럼 기업은 입장을 정리하고 적절한 시점에 이를 밝힐 필요가 있습니다.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스키틀즈를 모아서 해당 경찰서로 항의의 표시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조만간 해당 경찰서에서는 엄청난 양의 스키틀즈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 지 고민해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그 것 역시 '적절한' 방식이어야 겠지요.  

Trackback 0 Comment 0
2012.03.15 07:50

핀터레스트 or 핀터리스크(?)


최단기간에 1천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하며 차세대 SNS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는 핀터레스트
(관련기사)가 저작권 문제로 위기를 맞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직접적으로는 핀터레스트 사용자들의 위기-PinterRISK-입니다만). PR Daily에 따르면 변호사들은 핀터레스트 사용자들이 저작권문제로부터 자유롭지 않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핀터레스트는 약관을 통해 UCC 관련 디지털 밀레니엄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지 모르지만 실제 사용자들은 보호를 받지 못해 소송에 휘말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핀터레스트의 공동설립자 중의 한명인 벤 실버만이 본 이슈에 대해 주목하고 있지만 뾰족한 해결책이 없는 상태입니다. 

최근 핀터레스트에 가입한 뒤 마음에 드는 이미지에 '핀'을 꽂아 두었는데... 해당 기사를 읽고서는 지워버렸습니다 :(  사실 저작권 보호는 당연한 상식이지만 수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핀터레스트의 일반적인 사용방식이 논란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냉장고에 메모나 사진을 자석으로 꼽아두는 것처럼 간편한 서비스 모델이었기 때문에 이토록 큰 인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봅니다. 그런데 기사에 달린 댓글을 보니 속단한 것은 저만이 아니었나 봅니다. 덕분에(?) 그동안 '좋아요' 버튼 누르듯이 형식적으로 동의해 오던 서비스 약관을 자세히 살펴 보면서 콘텐츠 제작자(저작권자)들이 우려할 만한 내용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 공정한 사용법
핀터레스트의 서비스 약관과  저작권을 위반하지 않고 이미지를 게시하는 유일한 방법은 자신의 콘텐츠만   올리는 것


2. 저작권 침해 사유 
- 자신의 창작물이 아닌 콘텐츠를 직접 무단 게시하거나 다른 사용자가 무단 게시한 이미지를 다시 게시  
 (repin) 하는 경우
 ▶특히 저작권자의 허락없이 무단 '핀'한 사용자를 팔로우 할 경우 네트워킹에 따른 리스크 증대

 
3. 예외규정  

- 썸네일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적법한 사용으로 간주한다는 연방법원의 판례가 있기는 하지만 핀터레스의     이미지는 썸네일이 아니므로 해당 없음 
- 사람들은 보통 이미지만 소비할 뿐 링크된 소스를 방문하지 않기에 저작권 보호에 도움이 되지 않는 현실 

4. 해결방안 

 - 일반 사용자 : 이미지를 게시하기 전에 저작권자의 허가를 구해야 함

  ▶  이렇게 될 경우 이용자나 저작권자 모두 불편하게 만들어 핀터레스트의 매력이 반감될 것  

- 콘텐츠 저작권자:  핀터레스트를 통한 프로모션을 위해 현재의 약관에 동의할 경우 자신의 콘텐츠에 관한      대부분의 권한을 포기해야 함
   즉, 자신의 이미지에 핀을 꽂는 순간  거의 모든 권한을 핀터레스트에 양도하는 것과 같음  


요약하자면 핀터레스트는 매우 포괄적인 약관을 통해 자사의 서비스 영역 내에서는 콘텐츠 저작권자(회원)의 권한을 대부분 양도 받으며 일반 이용자들에게는 저작권 보호의 의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일반 사용자들은 'Copy web address to pin'이라는 문구에 망설임없이 다른 사람의 이미지를 퍼나르고, 동시에 자신의 콘텐츠 권한을 손쉽게 포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결국 새로운 서비스 정책이 확정, 시행되기 전까지는  사용자들이 저작권 이슈에 대해 주의하는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스스로 핀터리스크(PinterRISK)를 관리해야 합니다. 이건 사람을 불러도 안 되니까...

   
참고: 관련 약관 

"회원의 콘텐츠를 사이트, 앱, 또는 서비스에서 활용함으로써 회원은 Cold Brew Labs에게 전 세계적으로, 번복할 수 없는 영속적이고, 비독점적인, 양도가능한, 로열티없는 라이센스 계약 (사이트, 앱, 또는 서비스와 관련해서 재계약권, 또는 사용, 복제, 개작, 수정, 배포, 허가, 판매, 양도, 공공전시, 공연, 전송, 스트리밍, 방송, 접근, 열람, 활용 등의 권한과 관련해) 를 체결하는 것"이라고 규정  

"By making available any Member Content through the Site, Application or Services, you hereby grant to Cold Brew Labs a worldwide, irrevocable, perpetual, non-exclusive, transferable, royalty-free license, with the right to sublicense, to use, copy, adapt, modify, distribute, license, sell, transfer, publicly display, publicly perform, transmit, stream, broadcast, access, view, and otherwise exploit such Member Content only on, through or by means of the Site, Application or Services."  
출처: Matt Wilson,  Pinterest and legal issues: Read this before you pin anything (PR Daily) 

 

Trackback 0 Comment 0